출산후 골다공증 예방

최근 연구에 따르면 출산후 골다공증 발생 위험이 높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골다공증은 뼈의 강도가 약화되어 작은 충격에도 뼈가 쉽게 골절되는 상태를 나타내는데요. 이 질환은 주로 나이가 들면서 나타나는 것으로 생각되지만, 출산 후에도 발생 위험이 높다고 합니다.

출산 후의 기간 동안 여러가지 이유로 인해 골다공증이 발생할 수 있으며,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적절한 조치와 영양소 섭취가 필요합니다. 임신과 출산은 여성의 몸에 큰 변화를 가져옵니다.

임신 중에는 모체의 혈액 속에 있는 칼슘이 태아로 전달되면서 산모의 혈중 칼슘 농도가 낮아지는데요.

출산 후에는 체내 칼슘이 회복되기 전에 다시 임신할 경우 칼슘 농도가 급격하게 낮아져서 뼈가 약화할 수 있습니다. 이로 인해 신체 움직임이 둔화되고 뼈 강도가 저하되면서 골다공증 증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특히 출산 횟수가 많거나 출산 나이가 높은 경우 골다공증 발생 위험이 높아질 수 있습니다.



출산후 골다공증 증상

임신과 출산은 여러 인체 기능에 변화를 일으키며 골다공증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출산 후에는 뼈가 성장을 멈추고 밀도가 점차 낮아져서 골다공증 위험이 크게 증가합니다. 연구에서 폐경 여성의 골다공증 유병률은 35.24%였습니다.

특히 출산 횟수가 4회 이상인 여성은 골다공증 유병률이 약 60%로, 출산 횟수가 1~2회인 여성에 비해 3배 높았습니다. 35세 이후 출산한 여성의 경우 20대에 마지막 출산한 여성보다 골다공증 위험률이 3배까지 높아졌다.

출산후 골다공증 예방법

  1. 칼슘 섭취량 늘리기: 뼈 건강에 중요한 칼슘을 더 많이 섭취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칼슘이 풍부한 음식으로는 뱅어포, 멸치, 치즈, 우유, 고춧잎 등이 있습니다. 또한 칼슘 흡수를 저해하는 음식은 최소화하는 것이 좋습니다. 대표적으로 카페인 함량이 많은 음식이 칼슘 흡수를 저해할 뿐 아니라 나트륨이 많은 짠 음식, 인산이 다량으로 포함된 가공식품 역시 체내 칼슘 흡수를 방해할 수 있습니다.

  2. 철분 보충: 출산 후에는 분만 과정에서 출혈이 많이 발생하므로 출산 후 한 달 동안 철분 제품을 꾸준히 복용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철분이 풍부한 음식도 함께 섭취하고, 비타민C를 함께 섭취하면 철분의 체내 흡수가 도움이 됩니다.

  3. 근력 운동: 출산 후 꾸준한 근력 운동이나 유산소 운동을 통해 근육을 강화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근육을 잘 사용하지 않으면 근육 힘이 약해져 관절의 안정성과 유연성이 떨어질 수 있으므로 운동이 도움이 됩니다.

출산후 골다공증 예방

필요한 영양소

임신과 출산은 여러 인체 기능에 변화를 일으키며 골다공증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충분한 칼슘, 철분, 비타민D 등의 영양소를 섭취하는 것이 중요하며, 이러한 영양소는 출산 후 골다공증을 예방하는 데에 큰 역할을 합니다.

35세 이후 마지막 출산을 하는 경우 폐경 후 골다공증 위험이 최대 3배로 높아질 수 있습니다. 최근에는 결혼 연령이 늦어지면서 이 연령대의 여성들이 늘어나고 있는데, 이들은 폐경 후 골밀도 감소 위험을 낮추기 위한 관리가 필요합니다.

출산 후에는 영양균형을 맞추고 꾸준한 운동을 통해 뼈 건강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며, 이로써 출산 후 골다공증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